월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Put Your Records On by Corinne Bailey Rae


#1
요즘 읽고 있는 책 속에서,
주인공은 자신이 어디서 왔는가 하는 질문에 대해 생각한다.
나는 부모님에게로 부터 왔고 내 부모님은 부모님의 부모님에게로 부터 왔고,
그 부모님은 또 그 부모님의 부모님에게로 부터 왔고,
이 세상의 모든 물건,사람 그리고 모든 결과는 다 이유가 있고 시작된 곳이 있다.
신이 이 세상을 창조했다면 그렇다면 신;하느님은 어디서 온걸까?
원래부터 존재하고 있었던 것인가?
위의 논리에 따르자면 분명히 어디로부턴가 왔을텐데,어디일까?

덕분에 나도 꼬리에 꼬리를 물은 생각에 빠졌다.


#2
닭 가슴살을 한 덩어리 사와서 구웠는데, 닭 껍질과 기름을 다 손질하고 나니
별로 남는 것도 없다.
그래도 버려야 할 건 버려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3
점심을 먹고 자즌거를 타러 나갔는데
넘어져서 큰 일 날 뻔 했다.
트램이 다니는 길을 아무 생각없이 가고 있었는데
바퀴가 트램길에 갑자기 꼈고
순간 당황한 나는 얼른 핸들을 꺾었는데,트램다니는 그 길이 너무 미끄러워서
자전거는 균형을 잃었고 나는 옆으로 아주 쫙 미끄러질 뻔 했으나
다행히도 내 안에 잠자고 있던 운동신경들(?) 덕분에 겨우 다시 제 정신을 차려서
넘어지기 직전에 그 위기를 모면했다.
넘어졌으면 크게 다쳤을 뻔 했고, 그 보다 더...
트램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양쪽으로 엄청나게 많았었다는 거지.
거기서 넘어졌으면 -_-; 아픈것도 문제지만 너무 챙피했을듯...
아무튼 트램길은 아주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된 오늘


#4
나는 요즘 너무 심심하다.
혼자 지내는 게 좋긴 하다만 가끔은 아니
적어도 마음을 터놓고 편하게 지낼 친구가 여전히 필요하고 좋은
나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이다.
그나저나 결과가 잘 나와야 할텐데...하는 걱정도 덤으로 하는 요즘
댓글 남기기
◀ PREV 1···476477478479480481482483484···78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