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합니다

2008년. 무자년이 밝았단다. 사실 지금은 2월하고도 16일이나 지나갔다. 나는 작년11월에 한국에 다시 갔고
3개월동안 집에서 따뜻하게 추운겨울을 보냈다.
'2007년은 되는일이 너무없어!'
속으로 2007년이 후딱 지나가주고 2008년이 얼른 와줬으면 하는 바램이 컸었다. 뭐가 그렇게 꼬이고 뭐가 그렇게 나를
울려버렸는지 황당하고도 나를 호되게 혼낸 2007년은 정말 순식간에 가버렸다
한국에 가 있는 동안 나는 인터넷도 하지않고 전화도 하지않고 잠도 늘어지게 잤고 3년동안 먹지 않았던 고기도 먹었다
책한권을 들고 무릎까지 올라오는 양말을 청바지 안에 입고도 동동 걸음으로 걸어가야 할만큼 바람은 찼지만 참 따뜻했던 겨울이다. 정말 오랜만에 겨울의 크리스마스를 맞았고, 2007년 마지막날에는 서울시내 드라이브를 엄마 아빠와 하며 라디오로 보신각 타종중계도 들었다. 야밤에 먹는 치킨도 반가웠고 무엇보다 나는 우리집에 내가 지금 있다는 것이 제일 행복했다
3개월은 정말 순식간에 지나가버렸다. 내가 다시 멜번으로 돌아올때 비행기안에서의 10시간은 정말 길고 지루하고 고통스러웠었는데...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또 찔찔짰다
이유는 뭐 엄마아빠 보고싶은병? ^_^

난 이제 겨우 서른이다
겨우 서른이라서 그런지 난 아직도 엄마아빠 품이 너무 그립다
매일밤 아니 매순간마다...

다시 멜번으로 돌아온 오늘, 나는 더운여름기온에 땀을 엄청 흘렸고
차곡차곡 잘 정돈되어 가져온 짐 가방을 풀며
아빠생각이 나서 울고

속옷이 들어있는 짐을 풀며
엄마생각이 나서 울고

계속울었다

난 혼자서 참 많이도 운다

바보같아도 그게 나다

사랑하는 우리 엄마아빠, 저 잘할께요! 사랑해요. 이세상 그 누구보다 그 무엇보다도 우리 엄마아빠를 너무 사랑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 남기기

hello. Strang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점 좋아지는 날씨덕분에 집에서 잠옷바람으로 하루종일 게으름을 피우는 일은 사라졌다
대충 씻고 밖으로 나가, 친구와 함께 연어회와 아보카도 그리고 날치알이 듬뿍 올라간 연어회덮밥을 먹고
자주가는 까페에 가서 차를 마셨다. 바람은 불고 햇빛은 따뜻하니 어떻게 집에 잠옷바람으로 있을수 있겠나.

Borders에 가서 책구경을 실컷하고는, 남들은 다 본 영화 the virgin suicides 책을 샀다. 참고로 나는 영화도 보지않았고 책도 읽지않았다. 요즘 편하게 읽고싶은 책을 사고싶었는데 잘됐다 싶어서 그냥 아무생각없이
사가지고 나왔다.

도서관앞 잔디에 앉아 햇빛을 받으며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을 하다가 해피타임을 해주는 새로 문을 연 pub에 들어가서 하이네켄을 겨우 3불50센트를 내고 두잔 마시고 (해피타임은 해피해)
친구의 친구의 전시회에 구경갔다

순수미술을 하고 다시 미디어아트를 하는 친구라서 그런지 참으로 'ARTistic'하더라
-_-
네러티브구조에 사로잡힌 미디어 졸업생과는 뭔가 많이 다른 미디어아트 학생들의 전시회.

재미있더라

그리고 그곳에서 새로운 한국분도 만났다. 반가웠다.정말.

^_^



댓글 남기기

행복, 뭐 별거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rmer's market에 가면 사람이 있고 행복도 있고 먹을것도 많다. ^_^
즐겁게 연주를 하는 아저씨와 그 앞에서 흥에 겨워 춤을 추는 나이 지긋한 아주머니 두분
또 그걸 지켜보는 꼬마들과 어른들

너무 보기좋다
행복
뭐 별건가?

ps;가끔 아니 자주 나는 행복을 '별것' 으로 생각해서 탈이지만 말이다



댓글 남기기

집찾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내년 1년을 더 멜번에서 있게 될 것 같다
집을 구해야 하는데 집을 찾기가 쉽기가 않다
집이 괜찮은듯 싶으면 동네가 별루고
동네가 괜찮은듯 싶으면 집이 별루고
물론 가격도 생각해야 할 일이고

멜번에 사람이 점점 늘어나면서 처음에 왔을때와는 비교가 안된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의 가격도 엄청나게 올랐고
시내는 물론이고 시외도 집값이 폭등 이다
한국식품점도 시내에 한개밖에 없었는데 지금은
내가 아는곳만 6군데 이상이 된다

시간이 지나고 변화가 생긴만큼
나도 이곳에 적응을 했지만
그래도
집이 그리운건

같다

leica m6, 160nc
댓글 남기기

fly aw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구경에 갔다가
빛이 너무 이뻐서
앉아서 '광합성'을 하고 있던중
이 귀여운 아가씨를 보게 되었다
발레를 보여주겠다며
언니에게 계속 '날 봐 날 봐. 내가 뛰어볼테니깐 날 보고있어 응?'
언니는 그러겠노라 했고
이 귀여운 아가씨는 온힘을 다해 뛰어나가
점프를 해보지만 맘대로 되는 않는다
깔깔깔
미술관 입구의 건물을
웃음소리와 산산히 부숴지는 빛이 가득 채워준다

나도 함 날아봐?
-_-;

leica m6, 160nc
댓글 남기기

we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ica m6,E100

스킨도 바꾸고
사진과 글도 더 올리고
내일 먹을 점심생각도하고
주말에 할 일들도 생각해보고
이사 갈 집도 찾아보고
아침엔 시장에도 다녀오고
저녁에 갈 생일파티 선물도 골라야하고

참 해야할게 많네

근데 나는 지금 배가 제일 고프다

^_^
댓글 남기기

Pixar 20주년 전시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xar 20주년 전시회에 다녀왔다
ACMI 전~부터 했지만 끝나는 주에 부랴부랴 다녀왔다
아침에 개장시간에 맞추어서 간 덕에 저 왕 스탠드 사진도 관광객들과 수많은 인파들 없이
무사히 찍을 수 있었다
픽사의 초기작부터 라타뚜이 까지, 각각의 카테고리를 나누어서 어떻게 한편이 탄생되어지는지를
비디오, 오디오 자료들의 전시를 통해서 너무나도 잘 설명해 주더라
특히나 곳곳에 배치되어있던 터치스크린에서는 캐릭터 디벨롭, 칼라링, 라이팅, 그림자넣기, 아프터 이펙트, 음악 기타등등에 관해서 각각의 전문가들이 나와서 설명해준다
뭐 이런 전시회를 내가 말로 다 풀면 뭐하랴. 직접 보는게 최고인지라

넋을읽고 전시를 관람하다가 나오는 길에
원래는 아이들만 준다던 쇼백을 받았다
^_^
전시회 막판에 가면 이런 즐거움이 있긴하다
물론 기념티셔츠를 놓치긴 했으나
기념 토트백을 건져왔다 히히

그림 잘 그리는 사람이 또 한번 부러워지는
그런 전시회였다
픽사
니네 계속 일등해라

최고다 진짜

leica m6, 160nc
댓글 남기기

타이밍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ica M6, 160nc

저 사람들을 프레임에 넣는다는 계획은 없었다
셔터를 누르는 찰나에 저 사람들이 프레임으로 들어왔고
그렇게 셔터는 눌러졌고 결국 프레임속에 그들은 함께있다

결과물은 마음에 든다

타이밍

좋은 타이밍, 나쁜 타이밍
좋게 보고 좋게 해석하면 좋은게 되는거고
반대로 생각한다면 나쁜 타이밍이 되는게 아닐까

요즘들어 입버릇처럼
'때가 안좋아' 라고 중얼거린다

때가 안좋은게 아니라
아마도 지금은 그런 때 이라고 생각해봐야지


글쎄
댓글 남기기

고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위에 눌려
'깨워줘! 내 눈을 뜨게해줘!'
를 있는 힘껏 외치다 깨어보니
식은땀이 흥건하다

다시 잠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누군가 나를 밀어서
물에 빠져버렸다
허우적 허우적 대다가
오빠가 깨우는 소리에 잠에서 깼다

고통스러웠다
요즘 내 마음처럼

고통스럽고
뭔가 굉장히 혼돈스럽고
불만만 많아지고


갑작스러운 변화에
내몸과 마음이
따라가질 못해 버겁나보다

나만 이렇게
못따라가고
허우적대고
고통스러워 하는게

화가나고
억울하다

돌아가고싶다
원래있던 내 공간으로

너무 급작스러운
변화는
나에겐
힘든듯


댓글 남기기

My first Lei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카가 생겼다
라이카
얼마나 갖고싶었던지
^_^
M6로 잘 연마한뒤에
더 좋은걸로 업그레이드 해야겠다
필름값이며 현상값이 이곳은 한국보다 훨씬 비싸지만
다른것에서 아껴가자 라고 생각하면서
완전 몰입하고 있는중이다

뭔가에 푹 빠질수있다는건 행복한일이다
하지만 돈이 드는건
무시 못하겠군 -_-;

그래도 나는
즐겁다


댓글 남기기
◀ PREV 1···74757677787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