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다시 블로깅.

1년 동안 버려뒀던 블로그에 다시 왔다.

사실 그동안 다른 블로그를 하느라, (또 혼자 숨어 지내느라)

오랜만에 하는 블로깅이라, 사진도 그냥 내맘대로 올린다.

연관성 제로인 3장의 사진은 그냥 '뭐라도'올리고 싶어서 사진앨범 보다가 랜덤으로 고른 사진.


나의 근황은, 논문수정 해서 다시 제출해야하고, 먹고 살일을 찾아서 취업해야한다. 굉장히 스트레스 받는 시츄에이션. 그래도 뭐 즐겁게 즐겁게.



1.얼마전부터 흠뻑 빠진 중국 만두 전문(다른 요리들도 엄청나다!! 꺅!!). 요즘 중국음식점이 다 퓨전으로 바뀌거나 아니면 중국음식은 그냥 '기름진 배달음식'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인기가 별로 없나... 그래서 그런지, 아빠랑 꼬꼬마때부터 가던 청요리 맛집들이 많이 없어졌다. ㅠ.ㅠ 




2.호주식 브런치 전문점이라고 알려져있는 시드니에서 온 'Bills'. 나는 한국와서 처음 들어본 빌즈. 롱블랙도 뭔가 '덜' 진하고, (나는 진한 커피가 좋음) 빵도 쩝...값만 드럽게 비싸고 맛은 별로. 




3.음식사진 나오다가 너무 뜬금없지만 우리 '뭉'이 사진. 꺅꺅꺅! 오빠네 집에 있는 뭉이. 리트리버래브라도, 먹는것에 환장하는 귀염둥이. 정말 애기때 사진. 지금은 네살, 청년임. 뭉이 보러 멜번다녀오고 싶은 마음이 있음. 보고싶다 뭉. 힝! ㅠ.ㅠ



댓글 남기기

8월 15일



1.얼굴 표정 쓸 일이 있어서 이것저것 '찍기' 연습하는데 음 세상엔 쉬운게 없다. -_-;

2.서울의 화려한 거리 사진을 찾고 있는데 마음에 딱 드는 사진이 없다. 

3.2주 뒤에는 서울에 없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쓸쓸하다. 

4.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장정의 끝을 봐야하지 않겠나 라고 생각하니 뭔가 저 밑에서 힘이 올라오는 것 같기도 하다.

5.그래도 역시나 타향살이는 힘들고 쓸쓸하다.

6.습관처럼 자연스러워 지지 않는건 역시나 외로움과 그리움이다.

7.졸업하고 싶다.

8.잘 하고 싶다.

9.그래도 너무 욕심은 내지말자.

10.단, 최선은 다하자.

11. Good Luck



댓글 남기기

설문지 때문에 미치겠다

설문지 응답자를 찾아야 하는데, 40세 이상 70세 이하의 여성...
스마트폰과 아줌마에 대한 설문지 인데, 정말 미치겠다.
이렇게 어렵게 하게 될 줄은 몰랐다.
어렵게 생각한일이 의외로 쉽게 풀리기도 하고,
쉬울줄 알았는데 너무 어렵게 다가오는 일도 있다.
그게 인생이라고들 하지만,
나는 당장 설문지를 해야하는데,
미치겠다. ㅠ.ㅠ

혹시라도 이 글을 읽는 (내 블로그엔 사람들도 거의 안오지만...) 분들 중에 제 박사논문 연구의 설문지를 도와주실 분들 없나요? ㅠ.ㅠ

 
댓글 남기기

9월


아침 저녁은 쌀쌀하고 한낮은 여전히 땀이 나는 초가을이다.
옷입기가 지루한 덥고 습한 여름이 저멀리 가는게 보이니 좋다.
가을이 되고 겨울이 되면서 올해도 그렇게 가겠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던 지난 여덟달.
이제는 공부도 '빡세게' 해야하고, 건강관리도 '더 빡세게' 해야지.
아 가을겨울 대비 옷도 주문했으니 얼른오길~^_^
배송비가 늘 더 커서 문제...쩝...

 

댓글 남기기

8월


지난 1년간 참 많은일이 있었다.
병원에 참 많이도 다녔다.
아프기도 했었고, 지난 두 달동안 두 번의 장례식이 있었다.
인생은 덧없음을 더 깨달아 가는 지난 1년이기도 했고,
아직도 좀 어색하지만 걷는것에도 자신이 생겼고,
산에도 두번이나 다녀왔고, (물론 엄청 천천히 올라갔지만)
한달 내내 기침독감때문에 병원과 약을 달고 살았고
(아 그리고 난 아파도 살이 전혀 빠지지 않는다...ㅎㅠㅠㅎ)
논문 progress review 준비는 하나도 하지 않아서
발등에 불 떨어진채로 지금부터 불을 하나씩 끄면 될것이고,
뭐 그렇다.

참 '다사다난' 했다. 
댓글 남기기

낚이다


보상을 바라고 시작한 일이라면 처음부터 철저하게 '일'로만 접근한다.
하지만 좋은뜻으로 정말로 잘~해서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한 일이었는데, 끝이 매우 안좋아졌다.
낚였다.
나도 최선을 다했지만 워낙에 안맞는 일이었기에 결과물이 좋지않게 나왔지만,
그 과정은 최선을 다했다.

누군가의 필요에 의해 이용당한 느낌.
아 젠장.
낚였다.
또 한번의 말도안되는 '자원봉사'를 하고야 말았다.

흠 악담한번 하고 가야지. 쳇.
'그렇게 살면 잘 살 것 같냐? 이 사기꾼아! 백만배로 당하고 살아라 앞으로 남은인생!' 
댓글 남기기

7월


한국에 온 지 4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솔직히 한게 거의 없다.
처음 집에 와서 몸이 좋지않아서 동네 걸어다니는 것도 부담스러웠다.
4월, 5월에는 일주일에 한 두 번씩은 잠을 못잘정도로 아팠고,
몸이 아픈 스트레스에 해야할 '공부'는 하지도 못했다. 아니 하기도 싫었다.
그렇게 딩가딩가 놀다가 이제는 좀 공부를 해야할 때임을 깨달아서 (자유로운 영혼 스타일은 못되는건가?)
어제부터 다시 공부계획을 세우고 차근차근히 해 나가기로 했다.

먹는것부터 운동 그리고 공부까지.
최선을 다해봐야지.
운동은 사실 아직도 너무 힘들지만, 그래도 계속 해줘야한다.

장마는 언제 시작하려나?
 
댓글 남기기

5월.


1.사람들을 만났다. 아직 거동이 그리 자유롭지는 않아서 먼곳은 나갈 수 없지만 몇몇 사람들을 만났다. 엄마랑은 자주 나간다. 같이 걸어 다녀도 불편하지 않고 엄마는 늘 내 최고의 친구이니깐. 

2.또 뻔한 사람들의 그렇고 그런 이야기를 듣고 한귀로 흘려버렸다. 박사는 아무나 하더라, 그거 해서 뭐하니? 돈이나벌고 시집이나 가지. 나이들어 어쩌니? 기타등등

박사는 아무나 하더라..그럼 왜 당신은 그 쉬운 박사도 못하고 있는지? 
내가 다른건 몰라도 박사 개나소나 다하더라 박사 하는거 엄청 쉽고 편하다더라 등의 말은 정말 화가난다. 1년넘게 준비하고 뱅기타고 날아가서 인터뷰하고 겨우 합격되어서 학교 다니면서 confirmation 준비하고 통과해서 이렇게 한국에 나와서 리서치 하러 온건데, 개나소나, 제일쉽다던데 등의 말을 하는 인간들은 그 쉬운거 왜 못하고 있는지? 찌질이들.

(흥분모드 ㅎㅎㅎ)

3.무지에서 산 아로마디퓨져를 틀어놓고 도서관을 뒤지는데, 쉽게 안찾아진다. 쩝. 스트레스는 쌓여가는데 공부는 안하고 있으니 이를 어쩐담. ㅎㅎㅎ 이젠 그만쉬고 공부해야겠다. 

 
댓글 남기기

점심



lunch at home.
댓글 남기기

hello 2013

이번에는 노랑이와 형광연두닷!



댓글 남기기
◀ PREV 12345···1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