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자다가 갑자기 깼다.

정말 누구의 말처럼,
방황하는 삼십대를 난 요즘 살고 있는 것 같다.
제대로 보여지는 현실들이 서글프기도 하고
때론 잔인하기도 하고
그러나 한편으로는 더 단단해 질 것 같기도 하고...

'우리집'이 그립네...
댓글 남기기
◀ PREV 1···430431432433434435436437438···78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