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름.


2011년의 여름은 절대로 잊을수 없을거야.
어마어마한 추억들을 만들어 왔거든.
정말 힘들었지만 그립다.
그 날들이 그 길들이 그리고 그 밤들이. ^_^
사진정리 힘들다 ㅎ

@만리포 해수욕장 + 만리포 여자 중학교
댓글 남기기

miss those tim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가 말을 건다. 2006년 크리스마스가 가장 좋았다고.
그때 생각이 난다.
죽도록 여행을 다니고
죽어라 밤새고 공부도 하고
놀기도 죽도록 잘 놀고
웃기도 떠들기도 참 많이도 했다.
2006년은 정말 베스트 오브 베스트 였다.
왕왕과자
앨리스스프링스
크리스토퍼 어머니의 집에서 구운 터키
남장여장 파티
선물교환
앱씬
각설탕
디제이
20센트 샤워
지겨운 알엔비노래
원주민
1001호
맥스네 집
톰얌꿍
스테파니와 앤드류
아디다스오리지날


너무많다 너무많다
그리고 곱씹을 수 있는 그 기억이 있어서
그 기억을 함께할 수 있는 당신들이 있어서
그래서 좋다.

근데 요즘 난 스테판 재키브가 제일 좋다
ㄲ ㅑ
완전 멋져!!!!
ㄲ ㅑ!

댓글 남기기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보면 그 때의 기억을 고스란히 말해준다.
어디서 누구와 무슨이야기를 했는지
여행중에 꼭 먹고 싶었던 그 까페만의 쥬스를 시켰지만
인기가 너무 많아서 재료가 다 떨어져서 그냥 오렌지 쥬스를
먹었었던 그 까페의 사진이 그대로 남아 있다.
둘러앉아 땀을 식히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고
덥다고 그만 말좀 시키라고 신경질도 내보고
네가 시킨 우유가 들어간 음료는 더 갈증나게 한다고 툴툴거리기도 하고
그만 좀 걷고 어디 에어콘 빵빵 나오는 곳에 들어가서 몸이 뽀송뽀송 해질때까지
쉬었으면 좋겠다고 하다가는 사진이나 찍자고 카메라를 들이댔는데
정작 얼굴은 교묘하게도 나오지 않은 사진을 찍은것을 여행에서 돌아와
사진을 뽑아보고는 알았었더랬지.

비록 얼굴은 잘렸어도, 그때의 그 말들과 기억들은
다 남아있어.
사진 덕분에.

댓글 남기기

black fore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익을 좋아한다.
살이 빠지지 않는 이유 중 하나이다.
단맛이 좋기보다 그 달달한 맛이 홍차나 진한 커피와 만나서 이루어 내는
그 느낌과 맛이 참 좋다. (참 거창하지? ㅋ)
흠 그렇다면 좀 더 간단한 이유로는, 케익을 먹을때 그냥 기분이 좋다.

어렸을때 버터크림에 키치스러운 향기가 뿜어져 나오는 밀가루로 만든
너무도 인위적인 연한 핑크색의 장미꽃,
또한,'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쓰여져 있는 과자가 붙어있고,
마지막으로 가짜 체리젤리가 떡하니 제일 높은 곳에 놓여져 있었던
그 '제과점' 케익과 달리 요즘은 가지각색의 케익들이 이름을 다 외우지도 못할만큼
그렇게 나를 유혹하고 있다.

케익이름을 다 외우거나 다 알지는 못하나 그 중에서도 나는 Black Forest라는 케익을 좋아한다.
초코렛,크림 그리고 체리가 어우러진, 그 아름다운 맛.흐흐흐

케익은 다 좋지만, 나는 장식이 매우 fancy한 케익은 딱 질색이다.
케익은 케익다워야 한다가 내 생각이다.
뭐 케익 뿐만이 아니라 모든 물건을 살때 가장 '오리지날'에 가까운 디자인을 좋아한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

이 밤에, 숙제하다가 이 사진을 보니 케익이 먹고 싶어 지는구려.
그것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말이지.헤헤헤

ps:사진은 이번 겨울에 엄마 오셨을때 갔던, st kilda에 있는 빵집거리 (?) 중에서 한 곳.
매우 '촌스러운' 인테리어 디자인을 갖춘 곳이지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빵집임. ㅋ
엄마가 좋아하는 곳에서 우리가 좋아하는 빵들을 먹으며.

댓글 남기기

5: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을 샜다
밤을 새는건 자주 있는 일이기 때문에 뭐 괜찮다만
아침이 되니 쌀쌀해지고 발이 시려워지는구나
좀있으면 눈도 막 감길지도몰라
그래도 아침수업이라 잘수는 없고

사진속의 카메라는 아빠가 주신것이다
저 카메라로 나와 오빠의 어린시절을 남겨주셨다
지금이야 카메라가 흔하고 기념앨범을 만들어주는 일이 허다하지만
내가 어렸을때만해도 카메라는 정말 고가의 것이었기에
그당시에 어렸을적 사진이 많은 건 정말 행운이었다
어딜가나 아빠는 저 카메라를 목에 걸고 우리를 양손에 잡고
그렇게 버스타고 주말마다 잘도 데리고 다니셨다
사진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는 어린시절모습
그 카메라가 지금은 내손에 와있다

나보다 나이든 카메라
나와 아빠가 함께하는 카메라

^_^
그나저나 아침은 뭐먹지?배고파배고파~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