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 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데농에서 만난 티타임중인 인형



사실 올해는 유난히 힘들다
교수에게 계속 까이는것도 힘들고
잘나오던 영어가 막히는 것도 힘들고
자꾸 더디어져 가는 내 읽기 속도도 힘들고
지금 하는 게 맞게 하는건지 아닌지 몰라서 힘들고
힘들다 힘들다 힘들다 힘들다 불평만 하는 나도 힘들다


불평한다고 나아지는 건 없지만
그래도 '난 할수있어! 나에겐 시련이란 없다구' 하며
주먹을 불끈 쥐어지게 만드는 드라마에서나 본 듯한
모든 역경과 시련을 팍팍팍 물리쳐버리고 밝고 명랑하게 지낸다는것도 솔직히 힘든거다

힘들긴하지만
어쩌겠냐

다시한번 나와줘야하는 '열광의 도가니탕' 과 같은 상투적 어구 한번 더 나오셔야 할때인걸...

'피할 수 없다면 그냥 즐겨라'

뭐 이런거?

댓글 남기기

단데농으로 오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ss Marples Tea Room 전경

Miss Marples 티 룸은 주말에 가면 이름을 적어놓고 기다려야 할 만큼 인기가 많은 관광지가 되어버렸다
단데농에 갈때면 이곳에 가서 점심도 해결하고 티도 마시고 죽여주는 스콘과 홈메이드 스타일 라즈베리 잼과 크림.
꺅!
그리고 훈훈한~ 메이드 언니들이 서빙해주는 이곳! 오늘은 이곳에 대한 사진을 포스팅 해볼까 한다.
우선 단데농 마운틴은 멜번 시티에서 대략 차로 쉬지않고 달려 달려 30분에서 40분 정도면 된다. (사실 호주에서 차로 달려달려 30분에서 40분이면 꽤 먼거리이지만, 고속도로를 타고 가면 교통체증 같은건 없기 때문에 시간은 적게 걸리나, 사실 거리상으로는 꽤나 먼 거리이다)
오빠와 언니가 차를 구입한 뒤로 나는 덕분에 잘 멜번이외의 곳을 구경하고 다니는 요즈음이다 헤헤 ^_^
단데농은 우리 셋이 가끔 바람쐬고 싶을때 가는 곳으로, 우리끼리는 멜번의 삼청동이라 부른다 하하하
그 느낌이 궁금하신 분들은, 삼청동을 한번 찍고, 멜번에 와서 단데농에 한번 가보시길
대충 그 감이 잡히실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룸의 안 쪽 풍경이 대략 이렇다.




첫 느낌은 '포근하다'의 느낌. 그리고 가족단위가 연인보다 훨씬 많은건 삼청동과 다른점!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판


메뉴판에도 먹고싶은것들은 그득그득 하지만, 훈훈한 메이드 언니가 그날그날 나오는 쉐프의 특별메뉴를 시켜보는것도
매우 바람직하다. 쉐프의 특별메뉴를 시켜서 여태껏 후회하거나 실망한적은 없으니
가게되면 쉐프의 특별메뉴를 꼭 드셔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장 모퉁이를 쭉 둘러싼 각각 다른 티폿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주로 5학년에서 6학년 이상이신 분들도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꺅! 피쉬앤 칩스와 키쉬


드디어 우리가 시킨 메뉴 등장! 따란!
우리는 쉐프의 스페셜이었던 피쉬앤칩스와 로레인 키쉬를 시켰는데, 모두 대만족!
냠. 또 먹고싶어지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a for three


이집은 yorkshir tea를 내놓고 있었는데, 진하게 우려내어 우유를 부어마시면 ㄲ 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가고싶게 만드는 스콘과 잼,크림


이집의 스콘은 정말 예술
시티의 홉타운 티룸 스콘보다도 더 부드럽고 크고 아...따뜻하고 그리고 또 그 진한 라즈베리 잼과
걸죽한 크림을 듬뿍발라 한입 베어물고는 우유를 탄 티를 마시면 달달한 스콘과 티가 입안에서 어우려져
스믈스믈 녹아들면서 목구멍으로 쭉~~녹아 들어가는 그 느낌을!!!
그 느낌을 가서 한번 느껴보시길! ^_^

(삼류 광고 카피 작렬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좋은 단데농에 놀러온 언니들



단데농에 가면 이외에도 여러곳의 티룸들과 아기자기한 소품을 파는 가게들이 있는데
기쁘게 채운 배를 안고 숍들을 구경하면서 걸어다니는것도
매우 좋은 시간이 된다

주말엔 아침부터 공기좋은 단데농에서 즐겁게 맛있게 건강하게

꺄~~

(나 오늘 너무 삼류멘트를 날리네 쩝)
댓글 남기기

00시 57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데농(Dandenong) 마운틴


또 새벽이 왔다. 이시간은 다들 잠들어있다.
잠이오려고 하면 뭔가 씹을것을 찾아 씹고는
졸음을 이기기도 하고
음악을 듣기도 하면서
나는 내 할 일을 한다
사실 난 지금, 잠자는것도 간절하지만
소이라떼가 너무 간절하다



24시간 까페는 없나?

댓글 남기기

백만권의 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데농 (dandenong)에 있는 중고 서적 파는곳


'취미는 독서예요.음 좋아하는 작가는 XX이구요.음 특히 전 이 구절이 좋았어요'


어쩌고 저쩌고...

책. 취미로 읽으면 좋지 재밌지 신나지
책한권 달랑 들고 집앞까페에 가서 다리쭉뻗고 앉아서 책보는거 너무좋지


근데 지금 내눈앞엔 커뮤니케이션 레볼루션에 관한 책이 백만권 ㅠ.ㅠ

흑.
이건 아니잖아

언제 다 읽지? 다음주전까지 다 읽어야하는데 흑흑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