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인형들이 '떼'로 모여있으면 무섭다. 역시 공포영화의 힘은 대단해. 무서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번에서 커피평가 별 5개중에 4.5개를 받은 BBB에서 카푸치노 한 잔. BBB는 갈때마다 복작복작 사람들이 엄청 많음.
하동관처럼 모르는 사람들과 한 테이블에서 끼어앉아 마셔주는 커피맛이 일품.

아 여유롭다!
  • Y R at 2010.09.17 04:47 신고

    전 요즘 카페에 가면 flat white를 시켜서 비교해봐요.
    여기도 Timeout 에서 별점 4개 정도 받은 카페는
    늘 줄이 길게 문 밖까지 이어져 있더라고요.
    저도 오늘 모르는 사람들 틈바구니에 '낑겨'서 커피를 마시다 나왔어요.

    • moon at 2010.09.17 13:28

      '낑겨'마시기는 나름 괜춘해. 히히히.
      나는 원래 long black을 좋아하지만, 요즘 역류성 식도염 뭐 이런거 때문에 속이 쓰려서 ㅠ.ㅠ 당분간은 순하고 부드러운 놈으로
      마셔줘야....
      아 얼른 12월이 되어서 유리양을 보고싶군하!

댓글 남기기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말 부터 내 마음을 무겁게 했던 일이 오늘 드디어 끝났다.
결과도 매우 만족! ^__^
오후 늦게 확인하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얼마만이더냐..ㅠ.ㅠ) 슈퍼로 가서
정말 큰 대하 1킬로그램을 사고 연어도 사고 파스타 재료도 사가지고 집에왔다.
대하는 구부정한 허리를 곱게 펴준뒤 오븐에 넣어서 핑크가 될때까지 구워주고
파스타도 후다닥 만들었다.
샐러드 야채도 씻고 먹을준비 끝!

오빠와 언니와 함께 배터지도록 새우를 까먹고 파스타도 먹었다! (오늘 엄청 잘 먹었다! ㅎㅎㅎ)

아 이제부턴 방청소도 좀 하고 대만 갈 준비도 해야지!
으히히히~

^___^
  • YR at 2010.09.14 19:37

    오 장바구니 탐나요.
    끝난 일 축하해요!

    • moon at 2010.09.15 16:55

      고마워! 장바구니는 유기농 슈퍼에서 사온 장바구니.
      나는 장바구니 시리즈를 좋아해용!

    • moon at 2010.09.15 16:55

      한국에 나갈 예정 있니?
      너를 위해 장바구니 하나 들고 가마!
      보고싶다 유리야

  • Y R at 2010.09.17 04:52 신고

    오 장바구니 대환영! 신난다으!
    우리 근데 왜 늘 엇갈리는 거에요.ㅠㅠ
    전 방학하면 3주 정도 있다 올 예정이에요.
    대략 크리스마스 전 주 쯤에는 한국에 도착해 있을 듯 해요.

댓글 남기기

mmmg at Borders Melbourne!!

어제 Borders (서점)에 갔다가 깜짝 놀랐다.
우리나라 브랜드 'mmmg'가 떡하니 전시되어 있는게 아닌가!
게다가 mmmg는 내가 너무도 좋아하는 문구 브랜드!
반갑고 기분이 좋아서 사진을 찍었다.
(아이폰의 상태가 점점 나빠지는 관계로 사진이 뿌옇다 -_-)
대한민국의 브랜드라는 설명과 함께 문구코너에서도 가장 잘 보이는 곳에 자리잡은 mmmg!
역시 우리나라 브랜드가 최고다!
(게다가 가격도 한국가격의 거의 4-5배 되는 가격에 팔리고 있었다)
아무튼, mmmg 화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석희 at 2010.08.26 10:51

    외국에서 '외제'로, 게다가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는 국산품을 보면 어찌나 뿌듯하고 기분이 좋던지...^^
    그냥 애국자라니까~

    • moon at 2010.08.27 16:41

      진짜 맞아요!! 애국자가 그냥 되고 말고요!
      mmmg 까페가 안국역에 있는데, 아기자기 귀엽더라구요.
      좋아하는 문구 브랜드가 떡하니 팔리고 있으니 어찌나 자랑스럽던지요! 히히히

댓글 남기기

GO SOUTH KOREA!



드디어, 2010 월드컵.
아 난 정말 남아공 월드컵은 직접가서 보게 될 줄 알았었지. 흑.
2002년에는 월드컵 특집팀에서 죽도록 일하느라 한일 월드컵 응원을 한 번도 해보지 못했고
2006년에는 멜번에 있었었고
올해도 난 멜번에 있구나.

대한민국, 부디 좋은 성적으로 남아공에서 오래오래 있다가 오기를.
화이팅!

한국은 지금 봉은사 앞에서 응원준비를 하고 있다던데 흑
봉은사면 우리집에서 걸어서 5분.
ㅠ.ㅠ

그래도 여기서 티비로나마 볼 수 있는게 어디야.
아까 점심에 나가서 월드컵 보며 먹을 저녁꺼리도 사가지고 왔지롱.
애플사이더와 레몬라임비터도 함께.
흐흐흐 맥주도 좋지만 내가 지금 맥주를 마실 상황이 아니라서..ㅠ.ㅠ

아무튼, 그리스와의 첫 경기. 반드시 이기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해야지.
동네 펍에 가서 응원하는건 무리.
이 동네는 이태리인, 유태인, 그리스인이 많은 동네라 펍에 가서 한국응원을 하다가는
그리스 언니오빠들에게 맞아죽을지도. -_-;

집에서 편하게 칩스를 먹으며. 캬!
홧팅!!!!
  • Yellowring at 2010.06.14 16:46 신고

    멜번에 그리스사람들 많다고 들어서...
    그날 경기보면서 생각했죠ㅎㅎ 멜번은 분위기가 어떨까 하고..
    케언즈에는 그리스사람보다 독일인이 많은 것 같아요
    호주를 4:0으로 이겨서 다들 기분 좋았을라나;

    • missmoon at 2010.06.15 07:57 신고

      그리스 사람 많죠. 특히 제가 사는 동네는, 그리스,이태리 사람들 그리고 유태인이 많은 동네라...
      이 근처에는 그리스 까페와 식당이 많아서 축구는 조용히 집에서
      봤어요. 멜리사 라는 까페가 있는데 아마도..거기가서 봤다가는 집에 못 들어올듯..ㅋ
      그리스 애들도 이태리애들처럼 성질이 '불'같아서 ㅎㅎ

      우리나라가 그리스를 이겼다는건 무조건 기쁜거죠. 히히히
      17일 아르헨티나와도 잘 싸워주길 바라는 마음.

  • at 2010.06.17 15:23

    비밀댓글입니다

    • missmoon at 2010.06.15 07:54 신고

      4:0. 이건 뭐 야구도 아니고.
      독일이 강팀이긴 하지만 호주도 사실 애들 하나하나는 못하는 애들이 아닌데, 뭔가 단합이 안되는 분위기 인듯.
      우리나라 너무 자랑스럽죠. 히히히
      중국봐요. 인도봐요. 사람은 '열라'게 많으면서 축구도 못하고.홍홍
      뉴뇩은 분위기 어때요? ㅋㅋ 잉글랜드의 어이없는 실책으로
      미쿡은 뜻밖의 결과를.
      아 축구앓이! 히히히
      17일도 기대만점!

댓글 남기기

bonza lab, RM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구 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왔었다.
이번학기에 나는 수업이 없고 논문만 쓰면 되는 major 논문을 선택했기때문에
media and communication 건물이 바뀐 걸 알고는 있었지만,
(사실 교수실이 있는 5층에는 계속 갔었지만)
컴퓨터 랩에는 오늘 처음 가봤다.
시큐러티 카드를 대고 들어간 bonza lab......
깜놀 (깜짝 놀랬음).
데스크탑은 집을 나가서 돌아오지 않은건지
랩 전체가 맥북프로로 도배가 되어 있었다.
이런 테이블에 한 5-6개 더 있는데, 이런 랩이 2층에만 두개.

촌스럽게, 나는 그냥 신기했었다..처음보고..
그래서 더 촌스럽게 사진을 찍어왔다..
랩에는 나 혼자!

아 저 수많은 애플들이 다 내가 낸 학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흐흐흐
슬퍼지네.
쩝.

댓글 남기기

나무 자르는 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집앞에 있던 엄청나게 큰 나무를 잘랐다.
물론 내가 자르지 않았지. -_-;
여기는 나무도 함부로 자르면 안되기 때문에, 미리 시청에다가 '나무 잘라도 되나용?' 하고 물어본뒤
나무가 시 소유가 아닐경우엔 '잘라도 됩니당~'라고 허가를 해준다.
허가를 받고, 프로페셔널 나무자르는 옵하들에게 부탁을 하면 이렇게 부지런히 와서
온갖 전문가의 냄새가 나는 도구들로 나무를 순식간에 깔끔하게 잘라준다.
우리집에 와서 나무를 잘라준 저 옵하는 정말 멋지게 나무를 자르더구나.


여기 살면서 별걸 다 보고 산다.
재미있는 세상.

오늘은 나무를 자른날.

덕분에 집앞이 휑~해졌다. 좀 쓸쓸해보이고 뭔가 아직 어색하지만,
곧 적응하겠지. 그리고 좋은점, 빛이 집으로 더 많이 들어오게 생겼다. 히히히.
(물론 내 방은 저~~~~끝이라 상관은 없지만)

  • Yellowring at 2010.06.02 15:07 신고

    나무 자르는데도 무지 비싸다는데~
    사진 보니까 저렇게 큰 나무는 자르고 싶다고 해서 아무나 자를 수 있는게 아닌 것은 확실하네요ㅎㅎ

    • moon at 2010.06.03 08:25

      엄청 컸었죠. 휑~했는데 지금은 오히려 빛도 잘 들어오고 해서
      좋네요. ^__^ 다만 새들이 놀던 곳을 잃은것 같긴 해요.
      히히

      이곳은 많이 추워졌어요.

댓글 남기기

China T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엉망진창으로 찍었지만 나는 좋다.
차이나타운에 가면 지저분하고 복잡해도
살아있는 기분이 들어서 나는 좋다.

아~
차이나타운에 xo소스를 곁들여 매콤하게 후다닥 볶아낸
광동식 머드크랩과 에그누들 볶음을 먹고 싶군하.
유일하게 혼자 못먹는 음식이 바로 그 머드크랩 요리.
왜냐면..1인분은 팔지 않아서..
흑...

저녁은 뭐 먹지? 흠~
댓글 남기기

혼자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역시 혼자 잘논다.
놀 사람이 없어서 혼자 노는것? 뭐 그럴수도 있지만
혼자 놀기가 편해져버렸다. (내 주위 친구들이 경고한, 그 무섭다는 '혼자가 편해져버렸어요')
사람은 늘 누구나 외로운 법이니, 외로움은 사람이라면 늘 가지고 살아야 할 것이겠고,
쓸쓸함은..뭐 가끔 찾아오지만 주위에 누가 있다고 해서 덜 쓸쓸할것 같진 않다.
그렇다고 사람과의 관계를 싫어하는건 절대 아니고.
사람도 좋지만 나 혼자 노는것도 매우 신난다는 말.

공부를 잠시 마치고 (공부는 끝이 없다고 생각이 드는 요즘이기에)
한 번도 살아보지 않은 도시에서 복작거리면서 살아보고 싶어졌다.
그게 어디가 되건간에!

아자아자!
  • at 2010.05.20 09:57

    비밀댓글입니다

    • missmoon at 2010.05.20 17:48 신고

      혼자 놀다보니 이젠 한국가도 혼자 노는게 편해졌어요.
      쇼핑도 혼자가 좋죠. ^__^
      그래도 술 마시고 놀때는 우루루~단체가 좋죠. 히히히
      영주권 기다리고 계시는군요. good luck!!

      그래도 가끔 한국이 그리워요. 명동,홍대, 집근처 제 '나와바리'인 코엑스등. ㅎㅎㅎㅎㅎ

    • Yellowring at 2010.05.20 21:59 신고

      앗 코엑스는 제가 다니던 회사가 있던 곳이라
      저에게도 나와바리였는데ㅎㅎ
      전전번 회사는 아셈타워안에 있어서
      야근하다가 저녁먹으러 갈때,주말근무하러 갈때면...
      커플들이 예쁘게 꾸미고 놀러와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며 시샘해야만 했었어요ㅋ

    • moon at 2010.05.21 19:40

      아. 그랬군요.
      저는 저녁에도 코엑스로 슬슬~걸어가서
      사람구경하고 집에 다시 슬슬~걸어오곤 했어요.
      반디앤루니스도 너무좋고.
      코엑스는 제 놀이터였죠. 흐흐흐

      커플들이 꾸미고 온건 사실이예요. 전 늘 츄리닝 차림으로.ㅎ

  • ㅎㅅ at 2010.05.20 12:10

    자폐... ^^

  • 희망 at 2010.05.20 22:35

    동감!! ^^
    늘.. 혼자가,
    그리고 가끔은!.. 같이가 편한거 같은... ㅋㅋ

  • at 2010.05.21 14:53

    비밀댓글입니다

    • missmoon at 2010.05.21 18:00 신고

      역시 언니와 나는 잘 통하는구만요. ㅎㅎㅎ
      콜롬비아..흠 난 스페인에 가고 싶은데..스페인이나 이탈리아.
      가서 쵸리도도 먹고 상그리아도 마시고 훈훈한 오빠들도 감상하고
      ㅎㅎㅎㅎㅎ
      아 그 전에 난 뉴욕에 다시 가서 한 1년쯤 살다 오고 싶어요 요즘.
      뉴요올ㄹㄹㄹㅋ! (발음에 주의!)

      언니 멜번은 안오나요?

댓글 남기기

당근케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스콘보다 더 좋은 당근케익.
난 당근케익이 제일 좋다.
호두가 씹혀야 하고, 당근케익 위에는 반드시 아이싱이 되어 있어야 한다.

논문이 다 끝나면 당근갈고, 호두넣고, 시나몬도 넣고,
내가 직접 구워야지.

아 당근케익 먹고싶다!
댓글 남기기

타즈매니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kilda에 가면 타즈매니아로 가는 매우매우 큰 페리가 있다.
이곳에 살면서 보기만 했지 한 번도 타본적도 없다.
사실 타즈매니아에 가본적이 없다.

이번에 공부가 끝나면 타즈매니아에 가보게 될까?
마녀 배달부 키키에 나왔던 그 집에도 가보고 싶고 하이킹도 하고 싶고...

지금은 열공을 할때.
^__^

타즈매니아에 가고싶다!!!
댓글 남기기
◀ PREV 1234···1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