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오랜만에 블로깅.

한때는 블로깅이 일어나서 그리고 자기전에 이를 닦는것 처럼 '매일매일' 하던 일이었는데

블로그를 방치해 둔 지도 꽤 된듯 하다.

오랜만에 들어와서 보니, 

로그인을 몇번이나 했는지 (비밀번호 잊어버림)

그리고 블로그 이름도 좀 촌스러운것 같기도 하고

정신없는 카테고리 정리도 해야할것 같고,

일을 괜히 만드는것 같아서 그냥 갈까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기나 쓰고 가려고 한다.


논문 마지막 해 라서 사실 너무 정신이 없다.

24시간 내내 공책이 뚫릴듯이 볼펜으로 줄을 그어가며 공부하는건 아니지만 

phd를 한다는 자체가 굉장한 부담이다.

간간히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용돈벌이를 하기도 했지만

신분이 신분인지라 어디에 얽매어서 일할 수 없는 '학생'으로서

정기적인 인컴이 없고, 매번 살곳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야 하는

백수박사 (라고 부르더라) 신분으로 살아가기 힘든 하루하루다.


하고싶은 공부 해서 얼마나 좋으니? 라고 물어보는 사람들과

언제 취직하고 결혼할래? 라고 걱정(?)해주는 사람들

개나 소나 다 하는 박사 뭐하러 하니? 라고 비꼬는 사람들

여자가 학벌좋아 시집못간다 라고 막말하는 사람들

그럼 졸업하면 교수되는거지? 라고 또 막말하는 사람들


등등의 사람들 속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것

그리고 세상은 너무 넓고 똑똑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그득그득한 학교에서 경쟁해야 하는 것

한국말로도 논리적이기 힘든데 남의나라 말로 공부하고 논리적이기 까지 해야하는 것

공부 뿐만이 아니라 빨래, 요리, 여러 행정적인 일들처리, 

규칙적인 sns활동과 경조사 챙기기 등등의 인간관계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 해야하는 것들

그리고 가장 중요한 논문의 '완성'을 위해 고군분투 해야하는 것

빨간펜 선생님같은 수퍼바이저들의 피드백에 귀 기울이면서도

내 색깔을 잃지 말아야 하는 논문과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것

리서치 할때 여기저기 가서 '설문지 구걸' 해야하는 것

프리젠테이션 할때 양인들에게 '꿀리기' 싫어서 자연스럽게 하려고 애쓰는것


박사 1년차에 '망가진' 허리 때문에 가끔씩 밤에 잠을 못자는 고통에,

졸업하고 나면 또 뭘 먹고 살아야할까 의 끝이없는 '미래'에 대한 고민 (미래 after 미래, 끝이 없음)

자유로워 좋겠다고 말하지만 매일매일이 지옥같은, 

논문과 프로젝트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것에 대한 스트레스와 두려움과 나에 대한 한심함


이 와중에 결혼은 언제하며

결혼을 하게 되면 애는 언제 낳아 키워야하고


아 끝이 없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