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fore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익을 좋아한다.
살이 빠지지 않는 이유 중 하나이다.
단맛이 좋기보다 그 달달한 맛이 홍차나 진한 커피와 만나서 이루어 내는
그 느낌과 맛이 참 좋다. (참 거창하지? ㅋ)
흠 그렇다면 좀 더 간단한 이유로는, 케익을 먹을때 그냥 기분이 좋다.

어렸을때 버터크림에 키치스러운 향기가 뿜어져 나오는 밀가루로 만든
너무도 인위적인 연한 핑크색의 장미꽃,
또한,'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쓰여져 있는 과자가 붙어있고,
마지막으로 가짜 체리젤리가 떡하니 제일 높은 곳에 놓여져 있었던
그 '제과점' 케익과 달리 요즘은 가지각색의 케익들이 이름을 다 외우지도 못할만큼
그렇게 나를 유혹하고 있다.

케익이름을 다 외우거나 다 알지는 못하나 그 중에서도 나는 Black Forest라는 케익을 좋아한다.
초코렛,크림 그리고 체리가 어우러진, 그 아름다운 맛.흐흐흐

케익은 다 좋지만, 나는 장식이 매우 fancy한 케익은 딱 질색이다.
케익은 케익다워야 한다가 내 생각이다.
뭐 케익 뿐만이 아니라 모든 물건을 살때 가장 '오리지날'에 가까운 디자인을 좋아한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

이 밤에, 숙제하다가 이 사진을 보니 케익이 먹고 싶어 지는구려.
그것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말이지.헤헤헤

ps:사진은 이번 겨울에 엄마 오셨을때 갔던, st kilda에 있는 빵집거리 (?) 중에서 한 곳.
매우 '촌스러운' 인테리어 디자인을 갖춘 곳이지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빵집임. ㅋ
엄마가 좋아하는 곳에서 우리가 좋아하는 빵들을 먹으며.

댓글 남기기

no 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이면 이번 학기는 끝이 난다.
아직 500자를 더 써야 하지만, 이 망할놈의 literature review를 내일 제출한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마음이 설레어 콩닥콩닥 거리다 못해 쿵쾅쿵쾅 거리는구나.흑 ㅠ.ㅠ
에세이는 그냥 쓰겠는데 이놈의 literature review는 왜이리 진도가 안나가는지
백자쓰고 다시 지우고 고치고 좀 썼나 싶으면 오백자는 커녕 겨우 이백자 썼고,

역시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이라고,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고
아주 미치겠구나. ):
그래도 내일이면 난 방학! ㄲ ㅑ~~~~~~~

작년부터 나는 사람들도 못 만나고, 술도 안마시고, 놀지도 않고
맨날 학교가고 혼자 놀고 집에서 티비보고 영화보고 이러고 살았다.
이젠 좀 밖으로 나가 놀아봐야지.

사진 안 찍은지도 너무 오래되었고,
음...
내일 방학하면 무조건 돌아다니며 사진도 찍고 그래야지.
아흑.
이게뭐니 이게...

  • 희망 at 2009.06.16 18:42

    이 사진.. 왠지 그 Forever young.. 노래가 떠오르게 하는 분위기네요.
    어쩜 현재 찍는 사진들을 70년대 분위기 나게 찍으실수 있는지.. ^^
    많이 돌아다니셨어요? 오늘 날씨 좋던데..^^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