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오랜만에 블로깅.

한때는 블로깅이 일어나서 그리고 자기전에 이를 닦는것 처럼 '매일매일' 하던 일이었는데

블로그를 방치해 둔 지도 꽤 된듯 하다.

오랜만에 들어와서 보니, 

로그인을 몇번이나 했는지 (비밀번호 잊어버림)

그리고 블로그 이름도 좀 촌스러운것 같기도 하고

정신없는 카테고리 정리도 해야할것 같고,

일을 괜히 만드는것 같아서 그냥 갈까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기나 쓰고 가려고 한다.


논문 마지막 해 라서 사실 너무 정신이 없다.

24시간 내내 공책이 뚫릴듯이 볼펜으로 줄을 그어가며 공부하는건 아니지만 

phd를 한다는 자체가 굉장한 부담이다.

간간히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용돈벌이를 하기도 했지만

신분이 신분인지라 어디에 얽매어서 일할 수 없는 '학생'으로서

정기적인 인컴이 없고, 매번 살곳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야 하는

백수박사 (라고 부르더라) 신분으로 살아가기 힘든 하루하루다.


하고싶은 공부 해서 얼마나 좋으니? 라고 물어보는 사람들과

언제 취직하고 결혼할래? 라고 걱정(?)해주는 사람들

개나 소나 다 하는 박사 뭐하러 하니? 라고 비꼬는 사람들

여자가 학벌좋아 시집못간다 라고 막말하는 사람들

그럼 졸업하면 교수되는거지? 라고 또 막말하는 사람들


등등의 사람들 속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것

그리고 세상은 너무 넓고 똑똑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그득그득한 학교에서 경쟁해야 하는 것

한국말로도 논리적이기 힘든데 남의나라 말로 공부하고 논리적이기 까지 해야하는 것

공부 뿐만이 아니라 빨래, 요리, 여러 행정적인 일들처리, 

규칙적인 sns활동과 경조사 챙기기 등등의 인간관계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 해야하는 것들

그리고 가장 중요한 논문의 '완성'을 위해 고군분투 해야하는 것

빨간펜 선생님같은 수퍼바이저들의 피드백에 귀 기울이면서도

내 색깔을 잃지 말아야 하는 논문과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것

리서치 할때 여기저기 가서 '설문지 구걸' 해야하는 것

프리젠테이션 할때 양인들에게 '꿀리기' 싫어서 자연스럽게 하려고 애쓰는것


박사 1년차에 '망가진' 허리 때문에 가끔씩 밤에 잠을 못자는 고통에,

졸업하고 나면 또 뭘 먹고 살아야할까 의 끝이없는 '미래'에 대한 고민 (미래 after 미래, 끝이 없음)

자유로워 좋겠다고 말하지만 매일매일이 지옥같은, 

논문과 프로젝트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것에 대한 스트레스와 두려움과 나에 대한 한심함


이 와중에 결혼은 언제하며

결혼을 하게 되면 애는 언제 낳아 키워야하고


아 끝이 없다.


댓글 남기기

아주 죽겠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일 동안 풀리지 않고 있어서 아주 죽겠구나.
그렇다고 밤에 잠이 잘 오는 것도 아니고
책상앞에 앉아 있다고 술술 풀리는 것도 아니고
시간은 가고 머리는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으니
오늘은 바람을 쐬러 잠깐이라도 나갔다 와야겠다.
아 제발.
머리야 슝슝 돌아가주렴.
나이가 들어서 머리도 예전만큼 돌지않고
눈도 침침하구나. 흑.

  • Yellowring at 2010.06.05 22:47 신고

    어익후...어떤 심정인지 와 닿네요
    부디 막혀있던 줄기들이 확 트이면서 다다닥 연결되어서 상쾌한 증거를 들이대며 환상적인 결론을 단번에 도출해내시길!!

    • missmoon at 2010.06.09 20:25 신고

      아주 죽겠습니다그려..
      그래도 어쩌겠어요? 안써져도 써야하는걸..
      가끔와서 해주시는 응원, 너무 고마워요!
      딴짓만 계속하고 정작 '글쓰기'는 안하고 있네요. 쩝
      이죽일놈의 게으름..

댓글 남기기

튤립같은 내 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티비도 보고 디비디도 보고
듣고 싶었던 음악도 실컷 듣고는 있는데

1학기 성적 나올생각에 가끔씩 스트레스도 받고
또 엉망이 된 방 치울 생각에 스트레스 받고
벽에 피기 시작한 곰팡이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스트레스가 없는 삶은 정말 없는것인가
한다

댓글 남기기

Stress + Fu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트레스를 엄청 받고 있다
그런기분 있잖아
남들보다 두배세배 준비했다고 생각했는데
걔네들 발끝에도 못미친 기분

난 하루꼬박 걸려 끝낸 리딩을
걔네들은 트램타고 오면서 대충 읽어도 다 이해하는거

속이 부글부글 끓어올라
화가나고 답답해 미치지만
결국 내가 잘못인거
결국 내가 더 노력해야하는거


아 학기초부터 너무 깨진다

될때까지 또 해야하는거
할수있다는거

기운을 엄청나게 받아야 할것 같은날
이 꽉 깨물고
무한 노력 해보기로 약속함
나랑

그래도 스트레스는 내머리속에 가득차
발디딜틈없음

내일이면 좀 자리가 나려나
훠이훠이 가버려라 스트레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