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P Steve Jobs

You did good, you did real good.
(http://www.apple.com)

어느 유명인의 죽음 소식을 들었을때도 별로 슬프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슬프고 안타깝다.
그리고 나에게 애플이 없었다면 내가하는 공부를 어떻게 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더불어 함께 해본다.
"Stay Hungry, Stay Foolish"
창조적인 일을 하는 또는 하려고 하는 이들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었던 스티븐 잡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나는 영원한 애플빠. ^_^
댓글 남기기

Lang Lang plays flight of the bumblebee...on an iPad AMAZING!




IPad...
시티에 애플센터가 아주 크게 오픈할거라던데.
아.
애플.
악마의 유혹.
-_-;
댓글 남기기

Apple centre in Doncas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Centre, Doncas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흐흐.^_^



돈카스터 쇼핑센터 안에 애플센터가 문을 열었다.
오늘 아침9시에 가면 선착순 1000명에게 티셔츠를 준다는 이메일을 받았으나
아침에 일어나니 8시.
그때 갔어도 티셔츠는 받을 수 있었지만,
그거 받아서 뭐하리. 그냥 잠을 더 자야지.하고는
푹 자다가 아침먹고 천천히 나섰다.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더라.
오늘 맥을 충동적으로 '지르시는' 분들이 참 많던데.ㅋㅋㅋ
맥북 에어를 다시 들어보니 역시 가볍다...
새로나온 셔플도 애플닷컴 홈피에 있던 광고로 통해 본 것보다
훨씬 괜찮더라.
(그러나 역시 이어폰 사용이 좀 번잡스럽더군)
악세사리도 엄청 많고, 무엇보다 마음껏 만져보고 써볼수 있으니 아주 좋더라.
닥터드레가 만든 몬스터 해드폰도 데모용으로 나와 있었는데
귀가 쩌렁쩌렁 울리는게 아주 좋더라.

오빠 아이폰 케이스 선물로 사고,Lacie에서 나온 열쇠모양 USB메모리도 사고
이것저것 구경도 잘 하고 점심먹으러 갔다.

애플은 돈을 더 긁어 모으겠더구나...

댓글 남기기

3세대 아이폿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세대 아이폿



오늘 문득 나의 첫번째 아이폿을 꺼내고 싶어서 방안을 다 뒤졌다.
(덕분에 이 가을에 땀까지)
이때만해도 아이폿은 생소했었고, 사실 지금처럼 꽤 많은 사람들의 호주머니 속에 자리잡지도 않았었다.
지금에 비하면 가격도 꽤 나갔었고, 나름 '동경의 대상' 이었었다.
그당시에 학교공부를 핑계로 나는 아이폿 15G을 샀고, 얼마나 뿌듯했었는지 모른다.하하.
3세대 다음으로 버튼이 사라지고 휠로만 이루어진 아이폿 4세대가 나오게 된다.
아이폿 포토, 그리고 드디어 대망의 아이폿 비디오가 나오고.
지금은 아이폿 터치까지 나왔다.
이번에 맥북프로를 지르게 되면서 공짜로 아이폿을 준다길래, 돈좀 더 내고 아이폿 터치로 받을까 했지만,
왠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업그레이드가 된 아이폿 터치를 들고
스티븐 잡스가 또 등장할 것 같아서
쉽사리 지르지 못했다.
(뉴미디어 수업의 tutor도 나와 똑같은 생각으로 아직 못 지르고 있다 하였다 ㅋㅋㅋ)
그리고 6월로 예정인 아이폰을 나름 기다리고 있는중이라,
아이폿 터치에 대한 갈망은 그다지 크지않다. 현재로선.
대학1학년때부터 맥과 인연을 맺고, 지금은 밤마다 fan소리가 너무 커서 곧 숨이 넘어갈듯한
내 올드맥과
새로와서 반짝거리며 나를 기쁘게 해주는 뉴맥(맥북프로)
그리고 아이폿들. (어쩌다보니 세개나 있다 -_-;)

새로운 물건이 계속 나오고 디자인도 점점 바뀌어 가지만,
요즘 나는
이 오래된 나의 첫번째 아이폿을 들고 다니고 싶은 생각이 계속 들었다
글쎄, 두껍고 무겁고 흑백이지만
뭔가...
뭔가...
특별하니깐.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