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오늘 내가 움직인 거라곤, 부엌, 화장실, 뒤뜰, 그리고 내 방.
Literature Review를 도대체 몇번을 고치고 있는건지, 그래도 LR이 가장 힘들고 성가신 부분이니
이 것만 다 하고 나면 그 다음 부분은 괜찮아 지리라 생각하며 하고는 있지만
이건 정말 힘들다 힘들어..
mobile phone, cellular phone, keitai, 핸드폰..이런 단어만 봐도 토나올 지경.
ㅠ.ㅜ
어쩌겠는가, 이 또한 다 지나가리라..음..최면요법이 필요해 필요해..

눈요기라도 할겸 백년만에 유니클로 온라인샵에 들렀다가 맘에 드는 티샤쓰 발견.
UT는 내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콜렉션들이라 늘 애용해 주고 있지만
역시, 멜번에는 유니클로 매장이 없는 관계로, 늘 맘에 드는 녀석들은 이미 다 팔려버린 경우가 허다.
이 깔끔한 리코카메라가 그려진 저 티샤쓰도 이미 동이난 상태. 흑.

뭐 이 티샤쓰입고 갈 곳도 없지만, 그나마 눈요기라도 하니 즐거워졌음.
(simple is the best, simple하게 살자! 요게 내 30대를 사는 모토가 되었음.ㅎ)

아무튼, 난 이제 다시 모바일의 세계로 빠져들겠음.
아! 어렵다 어려워!
이 또한 다 지나갈것이여.

ps:요 녀석을 대충 끝내기 전까지는 사진도 못찍고, 따라서 사진의 업로드가 힘들어 지겠다. 흑.
  • ㅎㅅ at 2010.05.27 17:51

    리코 지알... 나 갖고 있는데.
    아니 엄밀히 말하면, 빌려....주.었.지.요.ㅎ

    논문과 애는 때가 되면 나온다는... 열공하소서.

  • ㅎㅅ at 2010.05.31 15:05

    집에 가려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당장 돌아가는 것은 아니지요.

    저는... 약속이 별로 없습니다. 그냥 시간되실 때 연락주시면 됩니다.ㅎㅎ

    • missmoon at 2010.05.31 20:56 신고

      아.
      전 또 6월되면 금방 휘리릭 떠나시는 줄 알았습니다..
      그럼 좀 여유가 생기면 연락드릴께요.
      학교는 거의 마무리가 되고 있나보죠?

댓글 남기기

miss those tim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가 말을 건다. 2006년 크리스마스가 가장 좋았다고.
그때 생각이 난다.
죽도록 여행을 다니고
죽어라 밤새고 공부도 하고
놀기도 죽도록 잘 놀고
웃기도 떠들기도 참 많이도 했다.
2006년은 정말 베스트 오브 베스트 였다.
왕왕과자
앨리스스프링스
크리스토퍼 어머니의 집에서 구운 터키
남장여장 파티
선물교환
앱씬
각설탕
디제이
20센트 샤워
지겨운 알엔비노래
원주민
1001호
맥스네 집
톰얌꿍
스테파니와 앤드류
아디다스오리지날


너무많다 너무많다
그리고 곱씹을 수 있는 그 기억이 있어서
그 기억을 함께할 수 있는 당신들이 있어서
그래서 좋다.

근데 요즘 난 스테판 재키브가 제일 좋다
ㄲ ㅑ
완전 멋져!!!!
ㄲ ㅑ!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