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인형들이 '떼'로 모여있으면 무섭다. 역시 공포영화의 힘은 대단해. 무서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번에서 커피평가 별 5개중에 4.5개를 받은 BBB에서 카푸치노 한 잔. BBB는 갈때마다 복작복작 사람들이 엄청 많음.
하동관처럼 모르는 사람들과 한 테이블에서 끼어앉아 마셔주는 커피맛이 일품.

아 여유롭다!
  • Y R at 2010.09.17 04:47 신고

    전 요즘 카페에 가면 flat white를 시켜서 비교해봐요.
    여기도 Timeout 에서 별점 4개 정도 받은 카페는
    늘 줄이 길게 문 밖까지 이어져 있더라고요.
    저도 오늘 모르는 사람들 틈바구니에 '낑겨'서 커피를 마시다 나왔어요.

    • moon at 2010.09.17 13:28

      '낑겨'마시기는 나름 괜춘해. 히히히.
      나는 원래 long black을 좋아하지만, 요즘 역류성 식도염 뭐 이런거 때문에 속이 쓰려서 ㅠ.ㅠ 당분간은 순하고 부드러운 놈으로
      마셔줘야....
      아 얼른 12월이 되어서 유리양을 보고싶군하!

댓글 남기기

group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섞여선 안 될 것들
어울릴 수 없는 것들을
뭉뚱그려 한 곳에 집어 넣고서는
깔끔해졌다. 자질구레한 것들이 나와있지 않아서 깨끗해졌다고 좋아한다.

서로 다른 것들을 한 곳에 같은 이름으로 하게 한 뒤에
그들을 집단이라고 해두고
하나하나의 색깔들을 점점 흐리멍텅하게 하는 건 아닌지.
혹시 나도 흐리멍텅해지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
그리고 생각.


댓글 남기기

이녀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어김없이 '모범생 놀이'를 -_-;; 하고 집에왔다.
바람도 엄청불고 비도 내리고 해는 이미 짧아진지 오래고.

방에 들어와서 불을 켜니,
이 녀석들이 이불안에 나란히 누워있는 모습에
왜이리 웃음이 나고 귀여워 죽겠는지
사진을 찍었다.

(나 점점 미쳐가는거 아냐? -_-;)

아침에 나가면서 방바닥에 내동댕이 쳐져 있길래
이불을 덮어주고 나가길 잘했지.
오늘 춥더라.

(나 미쳐가나봐...ㅋㅋㅋ)
댓글 남기기

tea 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데농에서 만난 티타임중인 인형



사실 올해는 유난히 힘들다
교수에게 계속 까이는것도 힘들고
잘나오던 영어가 막히는 것도 힘들고
자꾸 더디어져 가는 내 읽기 속도도 힘들고
지금 하는 게 맞게 하는건지 아닌지 몰라서 힘들고
힘들다 힘들다 힘들다 힘들다 불평만 하는 나도 힘들다


불평한다고 나아지는 건 없지만
그래도 '난 할수있어! 나에겐 시련이란 없다구' 하며
주먹을 불끈 쥐어지게 만드는 드라마에서나 본 듯한
모든 역경과 시련을 팍팍팍 물리쳐버리고 밝고 명랑하게 지낸다는것도 솔직히 힘든거다

힘들긴하지만
어쩌겠냐

다시한번 나와줘야하는 '열광의 도가니탕' 과 같은 상투적 어구 한번 더 나오셔야 할때인걸...

'피할 수 없다면 그냥 즐겨라'

뭐 이런거?

댓글 남기기

샴푸와 샤워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워를 하다가 내머리를 내가 쥐어박았다
샴푸로 머리를 감고 컨디셔너로 머리를 헹군뒤
나는 다시 샴푸를 샤워타월에 쭈~욱 짰다
아무생각없이 물을 묻혀 거품을 내다가

샴푸를 왜 짰을까
머리를 쥐어박고 발에묻은 엄청난 양의 거품을 걷어내고
다시 샤워젤을 짰다
샤워젤과 샴푸가 뒤섞여 향은 좋고 거품은 엄청나다


내선택이니 힘들어도 참고 열심히 해보자

수많은 옵션중에 내가 '선택' 한거니 어쩌겠냐 죽도록 해보는 수밖에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