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요즘에 잘 듣는 Kotringo 언니노래.



이제 마지막해.

이번에 끝나면 다시는 학교에서 '학생'으로 공부할일은 없을거야. (라고 위로하는중)

그나저나, progress review도 무사히 잘 끝났고,

물론 수정해야할 것들과 지워야할것 첨가해야할것들이 남아있긴하지만

(버려야할 챕터도 있어서 마음이 찢어지는중, 내가 어떻게 쓴건데 흑흑)


첨가해야할 부분은 좀 더 '예술'에 가까운 것들이라 새롭게 찾아야할것들이 있긴하지만

머리터지는 부분은 어느정도 고비를 넘긴것 같아서 아주 조금 후련하긴하다.

아침에 도서관입장 하기전에 커피를 마시는 속도가 좀 느려졌다던가 하는 여유도 부리고

(그래봤자 친구없는 수퍼너디 학생)


다음주에는 수퍼바이저 1,2,3중에서 가장 강력하고 무시무시한 3번을 만나야한다.

논문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그냥 놀러와~'라고 웃으며 얘기해도

나에겐 한없이 무서운 그녀. 


에스프레소 주전자를 사고싶은데, 아 사이즈 큰것만 세일을 하고

흥. 나는 혼자 마시니깐 큰게 필요가없고, 

또 원래 에스프레소 주전자는 소모품이기때문에 너무 좋은것도 필요없는데

딱 마음에 드는게 나타나지 않는다. 그냥 비알레띠를 사야하는건가.

4월에 한국다녀오니까, 다녀와서 사야겠다.

(집에서 어쩔수없이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긴 하지만 흑흑 역시 이건 아니야)


이곳에 혼자 지내면 늘 '감성'이 풍부해지고 뭔가 좀 더 '이성적'이고 '논리적'이 되어간다는 느낌이 드는건 맞다.

혼자 있기 때문에 '말'을 적게 아니 거의 안하게 되어서 그런걸지도.

한국어 방언터지듯이 쏟아내고 싶다.

집밥도 먹고싶고.

4월에 서울에 가면 히히





댓글 남기기

lunch at Yarra river



Pea와 함께 봄날씨 즐기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 남기기

China T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엉망진창으로 찍었지만 나는 좋다.
차이나타운에 가면 지저분하고 복잡해도
살아있는 기분이 들어서 나는 좋다.

아~
차이나타운에 xo소스를 곁들여 매콤하게 후다닥 볶아낸
광동식 머드크랩과 에그누들 볶음을 먹고 싶군하.
유일하게 혼자 못먹는 음식이 바로 그 머드크랩 요리.
왜냐면..1인분은 팔지 않아서..
흑...

저녁은 뭐 먹지? 흠~
댓글 남기기

고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ctoria Market



유학생활에서 가장 힘든건
집생각


부모님

아~
댓글 남기기

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 가면
사람사는것 같아 좋다
특히나 요즘같이
'스트레스'와 '자신감상실'에 묻혀 살다보면
이런 활력이 필요하다

뭘 망설이나
그냥 밀어부쳐

댓글 남기기

몰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의 방해에도 굴하지 않는
나만의 생각에 푹 빠져
나만의 것을 만들어 내야하는
몰입이 필요한 때

그게 바로 지금

댓글 남기기

호기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의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저 호기심을
다시 불러와야할때

그게 바로 지금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