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거지.

댓글 남기기

글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앉아서 되든 안되든 자료를 찾고
다시 글을 수정하고 머리를 쥐어짜고 있다
이러다가 한동안 생겼었던 스트레스성 탈모가 다시 올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는 요즘

마음에 들지도 않고
그래도 자리를 뜰 수는 없고
이건 뭐 스트레스를 내가 껴안고 놔주질 않는 격이니...

내 성격이 그러한 것을 누구에게 탓하리...

댓글 남기기

서른 즈음에

서른 즈음에 by 김광석

'작기 만한 내 기억속엔
무얼 채워 살고 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리고 잊고 채워가는 서른이
나는 좋다.
버리는 것 보단 갖고 싶은 게 아직 더 많아 문제이긴 하지만...
댓글 남기기

sunday afterno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커피가 너무 좋아서 하루에 여러 잔을 마셔도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들로 꽉 찬 까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롱블랙을 기다리며 먹은 블랙 포레스트. 맛은 있는데 크림이 넘쳐흘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삼오오 커피 마시러들 오셨음


일요일 오후, 포트멜번 가서 힘을 다 빼고
그래도 오늘 생낄다는 가야겠다는 생각에
생낄다에 와서
혼자 커피도 마시고 케익도 먹고
사진도 찍고
구경도 하고
그렇게 콧구멍에 바람 넣어주고 왔다


렌즈가 점점 더 좋아지는 구나...
댓글 남기기

port melbour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때만 해도 괜찮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매기 떼에 잡아 먹히는 줄 알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로운 오후 (1970년대 분위기가 물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 사진 분위기 100% /이번 여름엔 꼭 타즈매니아에 가서 트래킹을


집 앞에서 109번을 타고 Port Melbourne을 갔다.
나는 왜 포트멜번과 st.kilda가 가깝다고 생각했을까.
덕분에 포트멜번 온동네를 휘젓고 다니다가
트램 혹은 버스를 찾지 못해
나는 크라운 까지 다시 걸어왔다는...
그리고 다시 112번을 타고 st.kilda에 갔다.

나는 한 번 하기로 한 거는 해야...-_-;;
댓글 남기기

대롱대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신발을 줄에 매달았다.
대롱 대롱

댓글 남기기

무지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지개를 선물로 받은
내 생일에...

댓글 남기기

시원하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GPO


렌즈 감을 익히고 싶어서
나가서 한롤을 찍고
필름을 맡겨놓고
나는 목이 말라서
시원하게
레몬에이드를 마셨다
화장품 맛이 나는 레몬에이드를


아...또 손가락 나왔어...ㅠ.ㅠ
댓글 남기기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계속 손가락이 나온다. 항상 새로운 건 익숙하지 않은 법
그래도 새로운 건 늘 설레이는 법
그리고 배울 것도 생기는 법
그래서 사는 건 충분히 재미있어 질 수 있다는 것
댓글 남기기

꽃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춘기때도 여드름은 커녕
뾰루지도 나지 않던
나의 곱디고운 -_-; 피부가
대략 2달 전 부터
난리가 났다
턱주위에 꽃이 피어
약국에 가봐도
여드름은 아니지만, 스트레스와 불규칙한 생활로 오는 박테리아로 인한 것이니
의약품으로 얼굴을 씻으라 해서 그것도 써보고
티트리 오일도 발라보고
연고도 발라보고
다 해봤지만
내 얼굴에 핀 꽃은
쉽게 사라져 주질 않는 구나.
ㅠ.ㅠ
이제 좀....그만 펴주길...

입 옆에 입병도 생겼다지...

아. 얼굴도 몸매도 성격도 착하지 않은데
피부까지 나쁘면 어쩌니...

***오늘 학교 갔다 오는 길에 갑자기 비가 내리더니 정말 선명한 쌍무지개가 생겼다
카메라 들고 나가길 잘했지...무지개 사진 얼른 뽑아보고 싶다.
댓글 남기기
◀ PREV 12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