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livion




바람이 차가워 지면 더 생각나는 곡.
원곡이 물론 더 좋지만 오늘은 새롭게 첼로로만 연주된 곡으로...
Quintango의 oblivion도 좋은데 유툽에 없어서 대신 이걸로.

망각.
잊혀짐과 잊는것.
둘다 결코 쉽지 않은 일.
오히려 잊혀짐보다 잊어버림이
더 어려운...
적어도 아직까지는 나는 그렇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