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neBook




사랑스럽고 훈늉한 아이디어.
내가 미디어를 공부하는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
^__^

  • Yellowring at 2010.06.09 23:03 신고

    오 좋은데요~
    뭔가 따뜻한 아이디어네요..책과 미디어의 만남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갖고 있는것 같기도 하고 ㅎㅎ
    글구 이런거 보고있으면 정말 옛날옛날에 상상했던 일들이 이루어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나중에 언젠가는...해리포터에 나온 움직이는 사진들도 가능할지 몰라요~

  • moon at 2010.06.10 08:56

    그쵸? 매우 따뜻하고 알흠다운 발상이죠. 뭔가 무시무시하게 테크놀로지가 이세상을 지배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걸 보면 말이죠. 히히.
    해리포터에 나온 움직이는 사진들. 하하하.
    아 그나저나, 헤리포터에 나온 아이들이..학부형들의 모습을 하고 나오더라구요..-_-;

    그 곳은 날씨가 어떄요? 여긴 점점 추워져요. 학교에도 버스에도 감기걸린 사람들만 잔뜩.
    아 물론 저도 하나 달았죠..

    • Yellowring at 2010.06.14 16:45 신고

      여기 날씨는 완전 좋아요~
      관광객들이 모여들고 있고..그 관광객을 구경하는 저도 기분이 좋아져요ㅎㅎ
      저녁엔 약간 쌀쌀하고 아침엔 상쾌하고 낮엔 땡볕이 약간 덥기도 하지만 뭐 여름에 비하면ㅎㅎㅎㅎ
      놀러다니기 딱 좋은 날씨라서 요즘 같아선 여기 계속 살고 싶어요~

    • missmoon at 2010.06.15 07:59 신고

      멜번은 겨울이라 아침 저녁으로 추워요.
      전 겨울을 너무 좋아해서 그런지,
      멜번에도 마운틴블러 처럼 눈이 펑펑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히히히
      호주는 역시 날씨가 좋은것 같아요. 여기도 겨울이라 춥긴 해도 낮에 가끔씩 날씨가 매우 알흠답거든요. ^__^

댓글 남기기

Live Feeding Imag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media art과 전시회 사진을 찍었었다.
무료로.
(나도 사진학과 학생이 아니므로. 그냥 재미삼아서. 그리고 오가닉 베지버거도 무료로 줬다. 히히히)
오늘 컴퓨터 정리 하다가 오랜만에 다시 보게된 홈페이지와 flickr에 있는 사진들.

오랜만에 다시한번.

ps: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로 바로 넘어갑니다.  :D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